2012.07.20 자전거 타고 가장 멀리

규빈이랑 | 2012.07.20 23:30
Posted by 달나라 고양이

 요즘 자전거 타고 많이 나오게 되는데,

오늘따라 규빈이가 집에서 가장 먼 곳으로 멀리 데려다 달라고 해서 최대한 멀리 가봤다.

아주 먼 곳에는 뭐가 있는지 알고싶댄다.

 

최대한 먼곳까지 오다보니 살곶이공원 지나 학교 앞까지 오게 됐다.

나도 기진맥진한데 규빈이가 갑자기 힘들다며 쳐지기 시작한다.

 

 

 

 

 

 

 

 

 

규빈이 소원 한 번들어주겠다고 애써 멀리왔는데 엄마 속도 몰라주고 짜증내다 졸기 시작한다. 너무해. 

 

 

2012.07.09 규빈이와 자전거 데이트

규빈이랑 | 2012.07.09 00:01
Posted by 달나라 고양이

엄마는 자전거를 너무 못탄다고 구박하더니 요즘은 칭찬도 해준다.

 

2012.07.02 자전거 데이트 - 편의점 앞에서

규빈이랑 | 2012.07.02 23:30
Posted by 달나라 고양이

자전거 익힐 겸, 운동 겸, 규빈이와의 데이트 겸 요즘 습관들이는 자전거 나들이.

장도 볼 수 있고 잠시 생각할 수 있는 시간도 된다.

이제는 아예 집 앞 편의점을 참새방앗간으로 생각하는 규빈군.

 

 

2012.06.25 자전거 데이트, 모래놀이

분류없음 | 2012.06.25 23:00
Posted by 달나라 고양이

 이제 슬슬 자전거에 익숙해지고 있어 규빈이와 자전거로 밤데이트.

모래놀이는 다음에 하자고 그렇게도 달래봤건만 하도 졸라서 결국 놀이터에서 잠시 모래놀이.

모래놀이하면 목욕시켜야 하고 빨래도 해야한다는 생각과 체력이 되면 좀 더 놀아줄텐데 하는 미안함.

늘 두가지 마음이 교차한다.

 

블로그 이미지

달나라 고양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3)
일상다반사 (1)
규빈이랑 (37)
HaRRT (10)
대학원 (3)
한양간호 동문회 (1)
요리하는 고양이 (1)
정보&스크랩 (3)